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김주하, 복통→한성원 '급'교체→시청자 우려→"정상 진행할 것" [종합]
작성 : 2019년 06월 20일(목) 07:02 가+가-

뉴스8 김주하 / 사진=MBN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MBN 김주하 앵커가 생방송 도중 급체 증상을 보여 시청자의 우려를 샀다. 이후 회복해 오늘(20일) 방송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19일 밤 방송된 MBN '뉴스8'에는 메인 앵커 김주하가 등장해 각종 사회 이슈에 대해 소개했다. 이날 김주하 앵커는 좋지 않은 안색에 땀을 뻘뻘 흘리며 보는 시청자들을 불안하게 만들었다. 또한 앵커 멘트 도중 인상을 쓰는가하면 말을 더듬고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알고보니 급체를 한 것이다. 결국에는 카메라가 돌아갔을 때 돌연 한성원 아나운서가 앵커석에 앉았다. 그는 "김주하 앵커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대신 뉴스를 이어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한 아나운서는 "내일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화면으로 보여질 정도의 건강이상 탓에 시청자들의 걱정은 높아졌다. 다행히도 김주하 앵커는 급체 증상으로 일시적인 복통에 시달린 것. MBN 측 역시 "김주하 앵커가 급체로 인해 복통을 호소한 것"이라며 "다행히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20일 저녁 8시 MBN '뉴스8'은 다시 김주하 앵커가 진행을 맡을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