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빨간 맛' 넘는 중독성" 레드벨벳이 외치는 대박 주문 '짐살라빔' [종합]
작성 : 2019년 06월 19일(수) 15:01 가+가-

레드벨벳 / 사진=방규현 기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레드벨벳이 중독성 있는 곡 '짐살라빔'으로 돌아왔다.

레드벨벳(웬디, 아이린, 슬기, 조이, 예리)의 새 미니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The ReVe Festival' Day 1)'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9일 오후 3시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렸다.

레드벨벳은 앨범명에 대해 설명했다. 아이린은 "레드벨벳의 테마파크에서 펼쳐지는 페스티벌이란 뜻으로 지었다. 앨범명에 데이 원을 한 것도 올해 많은 활동을 할 예정이라서 데이 원 있고 데이 투가 있고 피날레가 있다. 셋 다 올해 낼 예정이다. 리브는 '레드메어'에서 로봇이 나오는데 그 로봇 이름이 리브다. 리브는 슬기가 초안을 했고, 이름은 예리가 지었다. 특별한 앨범"이라고 말했다.

타이틀 곡 '짐살라빔 (Zimzalabim)'은 곡의 반전과 시원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중독성 강한 일렉트로 팝 곡으로, '수리수리 마수리' 같은 주문 짐살라빔을 외치며 꿈을 펼쳐보자는 내용을 가사에 담았다. 뮤직비디오 역시 드라마틱한 곡 전개와 분위기에 맞춰 테마파크를 콘셉트로 레드벨벳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았다.

아이린은 "'짐살라빔'은 유럽에서 '수리수리 마수리'라는 뜻으로 사용된다고 하더라. '마음 깊숙이 담아두었던 꿈을 펼쳐보아라'라는 뜻이다. 중독성이 강하다. '빨간 맛' 만들어주신 분이 만들었다. 중독성 강한 곡이 하나 더 탄생하지 않았나 싶다"고 자부했다.

슬기는 감상포인트에 대해 "노래가 다채로운 만큼 퍼포먼스적으로도 다채롭다. EDM적인 부분도 보여졌다가 '짐살라빔' 부분엔 정적이다가 그렇게 저희의 매력을 한꺼번에 담은 곡이라고 느껴진다. 무대와 같이 노래를 즐겨주시면 더 재밌게 들으실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어 "더 많은 파워가 쓰이는 춤이다. 몸을 많이 쓰는 타입이다. 크게크게 움직이면서 사람들의 시선을 주목시킬 수 있는 춤이라고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레드벨벳은 '짐살라빔'의 대박을 꿈꿨다. 웬디는 "'썸머퀸'이라는 이름처럼 되고 싶다. '빨간 맛 작곡가님이 써주신 곡이기 때문에 또 한 번 대박이 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슬기는 "여기서 안주하지 않고 더 다양하고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할 거다. 그런 모습을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번 앨범에는 '짐살라빔' 외에도 연인 사이에도 섬세한 감정 조절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계란 반숙 요리에 비유한 '써니 사이드 업!(Sunny Side Up!)', 상대방에게 첫눈에 반했을 때 휘몰아치는 감정들을 표현한 펑크 팝 장르의 '밀크셰이크(Milkshake)', 사랑을 깨달은 순간의 아찔한 긴장감을 노래한 팝 곡 '친구가 아냐 (Bing Bing)', 화려한 신스 멜로디와 다양한 효과음이 인상적인 일렉트로닉 팝 곡 '안녕, 여름 (Parade)', 레드벨벳의 부드러운 보컬이 돋보이는 컨템퍼러리 얼반 팝 곡 'LP(엘피)'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