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AFC 무제한급 챔피언 쟈코모 레모스, UFC 계약 "AFC 대표해 UFC에서 싸울 것"
작성 : 2019년 06월 18일(화) 17:58 가+가-

쟈코모 레모스 / 사진=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쟈코모 레모스(브라질)가 AFC를 통해 UFC에 진출한 1호 파이터의 영예를 안았다.

18일 AFC는 "AFC 4대 무제한급 챔피언 쟈코모 레모스는 16일 UFC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AFC는 "쟈코모는 AFC 10에서 이상수에게 승리해 챔피언이 되었고 AFC 11에서 임준수에게 승리하고 1차 방어를 해냈다. AFC 챔피언이라는 점과 그가 AFC에서 보여준 활약이 계약에 큰 영향이 있었다"고 말했다.

쟈코모 레모스는 올해 1월 AFC 10에서 첫 경기이자 타이틀전을 가졌다. 전 챔피언 틸렉 즈옌베코브의 부상으로 타이틀전이 무산되자 치러진 경기였다. 이날 경기에서 쟈코모는 이상수를 제압하고 AFC 4대 무제한급 챔피언에 올랐다. 같은 해 4월 임준수와 치른 1차 방어전에서도 TKO 승을 거두며 승승장구했다. 총전적 6승 무패.

쟈코모는 "AFC 무제한급 챔피언으로서 UFC에 진출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나는 AFC를 대표하여 UFC에서 싸울 것이다. 후에 기회가 된다면 한국 AFC 무대에 다시 오르고 싶다"며 계약 소감을 전했다.

AFC 박호준 대표는 "쟈코모 선수의 AFC 1호 UFC 진출을 축하한다. 더욱 성장하는 선수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욱 많은 선수들이 그들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며 AFC 선수층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임을 드러냈다.

쟈코모는 7월27일에 열리는 UFC 240에서 데뷔전을 치를 예정이다. 상대는 16승5패1무의 탄너 보서(27, 캐나다)다.

한편 AFC는 중국 격투기 단체 MMC와 협약을 진행했다. 오는 10월 'AFC 13'을 제주도에서 합동 개최할 예정이다. 티켓 판매 수익금은 희귀난치병 환아와 저소득 취약계층 어린이에게 전달된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