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뭉쳐야 찬다' 안정환X허재X이만기X이봉주…'재도전' 나선 중년의 전설들 [종합]
작성 : 2019년 06월 18일(화) 10:49 가+가-

뭉쳐야 찬다 출연진 / 사진=방규현 기자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어느새 중년이 된 스포츠 레전드들이 '뭉쳐야 찬다'로 한데 모여 재도전 신화를 이룬다. 주종목 아닌, '축구'로 뭉쳐 웃음과 감동의 성장기를 그려갈 예정이다.

18일 서울 마포구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성치경 CP와 방송인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이만기, 허재, 이준혁, 이봉주, 심권호, 진종오, 김동현이 참석했다.

'뭉쳐야 찬다'는 대한민국 스포츠 1인자들이 전국 축구 고수와의 대결을 펼치는 형식의 예능프로그램이다. 불타는 승부욕, 실패와 좌절, 값진 승리의 순간이 함께 할 스포츠 레전드들의 성장 스토리를 그린다. 지난 13일 밤 11시 첫 방송됐으며 2.7%(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 시청률을 기록했다.

야구, 농구, 배구, 씨름, 테니스, 마라톤 등 국내 스포츠 역사에 획을 그은 내로라하는 스타들이 주종목 아닌 축구에 도전한다는 포맷.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안정환이 이들을 이끌며 감동과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뭉쳐야찬다 성치경CP


지난 2월 종영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뜬다2'가 '뭉쳐야 찬다'의 단초가 됐다. 성 CP는 "'뭉쳐야 뜬다2' 촬영 당시 안정환, 정형돈, 김용만, 김성주와 함께 조기축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뭉쳐야 찬다' 기획을 시작하게 됐다"며 "'재도전'이라는 키워드에 집중했다. 출연진을 살펴보면 4~50대 중년의 남성들이다. 한때 국내 스포츠계 레전드를 달성한 사람들이다. 이들의 재도전으로 많은 이들에게 귀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예능 프로그램 특성상 웃음 키워드도 필요하다. 성 CP는 안정환이라는 카드를 끄집어냈다. 그는 "안정환을 극한 상황으로 몰아 웃음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정환은 축구계 레전드로, 감독 역할을 맡아서 '어쩌다FC'를 이끈다. 팀의 수장이지만, 나이와 운동 경력은 막내 그룹에 해당한다.

뭉쳐야찬다 안정환


이와 관련 안정환은 앞서 방송에서 "나이 많은 스포츠계 선배들을 다루려니까 아주 골 아프다"고 토로해 웃음을 줬다. 이날 역시 안정환은 "내가 존경하는 스포츠 선배들이 출연진 중 대부분이다. 나를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하다. 초반이라서 선배들을 혼낼 수 없는 단계"라면서도 "조금 지나면 많이들 혼나실 것이다. 준비들 단단히 하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예능이라고 웃음만을 노린 것은 아니다. 안정환은 감독으로서, 축구인으로서 경기 앞에서만큼은 진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첫 번째 경기는 이길 것이라고 예상하지는 않았다. 그렇게 많은 골을 먹히면서 패할 것이라고는 생각 못했다. 아까운 패배는 아니었다. 이런 사람들을 성장시킨다면, 이후에 그 어떤 선수들을 만나도 성장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 팀에는 에이스가 없다. 나올 수 있을지 모르겠다. 더 지켜봐야 알 것 같다. 나의 모든 것을 걸고서 모두가 에이스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안정환은 프로그램 취지에도 적극 공감해 시청을 독려했다. 그는 "'뭉쳐야 뜬다'로 시작해 '뭉쳐야 찬다'로 이어졌다. 이만기, 허재, 양준혁, 이봉주 등 출연진들을 듣고서 깜짝 놀랐다. 결심을 하게 된 계기는 '스포츠'다. 나도 스포츠인이다. 예능을 통해 많은 스포츠 종목 흥행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취지가 아주 좋다"고 덧붙였다.

뭉쳐야찬다 허재


허재도 공감했다. 예능과 축구 두 가지 모두가 낯설었다는 그다. 그럼에도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묻자 "섭외를 받고서 예능에 대한 부담 탓에 망설였다. 평생 농구만 했기 때문이다. 마침 동료 선수들이 모인다는 시나리오가 좋아서 추억을 만들 겸 임하게 됐다"고 말했다.

마라톤 레전드 이봉주는 "스포츠 레전드들이 모두 모여 한 팀을 이뤄서 무언가 해낸다는 취지가 기분 좋다. 내 종목이 아니라서 힘들지만, 열심히 뛰어 1승 하겠다"고 다짐했으며, 야구 레전드 양준혁 역시 "생각보다 축구가 정말 어렵더라. 이만기 허재 형님 잘 모시고, 동생들 잘 끌고 가서 1승을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공감했다.

중계석에서 마이크를 잡게 된 김용만과 김성주. 이들 역시 취지에 수긍하며 응원의 말을 전했다. 김성주는 "마이크를 담당하며 오디오를 채우고 있는 김성주"라며 "안정환의 희생으로 만들어진 프로그램이다. 본인 이력에 큰 리스크를 감수하며 열정적으로 임해주는 것에 감사한 마음이다. 첫 방송 분위기가 TV조선 '미스트롯'의 열기와 비슷하다. 중장년층의 도전에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용만은 "노력하면 누구든 나아지고, 대가가 따라온다는 취지를 레전드들과 함께 만들어가니 흐뭇하다. 열심히 하겠다"고 인사했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