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짠내·재미·케미, 전보다 '더' 할 것"…한혜진X규현X이용진의 '더짠내투어' [종합]
작성 : 2019년 06월 18일(화) 11:06 가+가-

더 짠내투어 / 사진=tvN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더 짠내투어'가 짠내, '케미', 재미 등 모든 면에서 '더'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18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는 tvN 새 예능프로그램 '더 짠내투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안제민 PD를 비롯해 한혜진 이용진 규현이 참석했다.

지난 2017년 첫 선을 보인 '짠내투어'가 새로운 멤버와 업그레이드된 포맷을 내세워 '더 짠내투어'로 돌아왔다. 짠내나는 예산으로 가성비를 잡았던 전 시즌과 달리 '더 짠내투어'는 쓸 때 쓰는 여행으로 멤버들의 갈증을 해소해줄 예정이다.

안 PD는 '더 짠내투어'와 관련해 "기존의 '짠내투어'에서 새로운 멤버로 시작하는 시즌2 개념으로 생각하면 될 것 같다. 한정된 예산으로 여행하는 콘셉트에서 볼거리, 먹거리, 놀거리를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 PD는 시즌2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아무래도 시즌2이다 보니 기존 시즌과는 다른 면을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감이 가장 컸다"고 털어놨다. 이내 "하지만 기존의 시청자들은 저희 프로그램이 많이 달라지는 것을 원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기존의 틀을 유지하되 그 안에서 미션이나 색다른 룰 등을 추가했다. 또 한혜진, 규현, 이용진을 섭외하면서 부담감이 많이 줄었다. 현재 출연진인 네 사람을 믿고 가면 될 것 같다는 생각으로 부담감을 떨쳐냈다"고 설명했다.

'더 짠내투어'의 달라진 점을 꼽자면 미슐랭 레스토랑, 초호화 테마파크, 럭셔리 숙소까지 설계할 수 있는 '가심비 투어'를 신설한 것. 이를 통해 가격이 비싸더라도 마음의 만족감을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 '가심비'를 추구한다.

이와 관련해 안 PD는 "보통 여행을 가면 두 끼는 컵라면을 먹어도 한 번씩은 좋은 숙소나 좋은 음식을 먹고 싶지 않나. 그런 점에서 착안해 멤버들이 함께 즐길 수 있고 볼만한 것들을 투어에 넣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기존의 '짠내투어'를 지우지는 않았다. 안 PD는 "'가심비'를 추구하지만, 이를 위한 미션을 제시했다. 그 미션이 절대 쉽지 않기 때문에 예전의 '짠내투어'는 계속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 짠내투어 안제민 PD / 사진=tvN 제공


'더 짠내투어'는 한혜진, 규현, 이용진이라는 새로운 멤버 영입으로 색다른 '케미'를 내세우기도 했다. 이와 관련 멤버들 역시 본인들의 '케미'에 대해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먼저 규현은 "용진형이나 명수형은 몇 번 뵌 적이 있다. 혜진누나랑도 프로그램을 한 적은 없지만 사적으로 몇 번 만났었다. 때문에 멤버들에 대한 호감이 있는 상태에서 프로그램을 함께 하게 됐다. 덕분에 여행을 하면서 더 친해지고 아웅다웅하는 '케미'를 담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한혜진은 "이미 방송이 나갔는데 여러분들이 보시기에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저렇게 급속도로 친해질 수가 있나' 싶을 정도의 '케미'를 자신할 수 있다. 일단 만났을 때 정말 편하다. 이 말로 저희의 '케미'를 설명해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용진 역시 안면이 있는 규현, 박명수와 달리 한혜진과의 첫 만남이 걱정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혜진누나와 처음이다 보니 서먹함을 빨리 깨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런데 그 서먹함이 이렇게 빨리 깨질 수 있나 싶을 정도로 촬영하면서 금세 친해졌다. 하지만 이건 시작이다. 이튿날부터 시간이 지날수록 더 좋은 '케미'가 방송에 담길 거라고 자신한다"고 했다.

더 짠내투어 / 사진=tvN 제공


그런가 하면 멤버들은 각자의 여행 스타일을 밝혔다. 이용진은 "파리는 에펠탑, 미국의 자유의 여신상 등 각 나라의 랜드마크를 보는 것을 좋아한다. 또 이 랜드마크를 사진으로 남겨 수집하는 걸 중요하게 생각한다. 그래서 이번 '짠내투어'도 랜드마크 위주로 여행을 할 계획"이라고 귀띔했다.

한혜진은 "전 사실 랜드마크 별로 안 좋아하고, 사람 많은 데를 안 좋아한다"며 이용진과는 반대 의견을 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전 어느 도시를 가느냐에 따라 좀 달라진다. 음식이 맛있는 곳은 맛집을 찾아야 하고, 사진이 잘 나오는 곳은 옷을 차려입고 가서 사진을 많이 찍어야 한다"고 말했다.

규현은 확고한 여행 스타일을 보였다. 그는 "저는 무조건적으로 먹는 게 제일 중요하다. 어딜 가도 맛집 위주로 동선을 짠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 하나는 올라가는 걸 좋아한다. 높은 곳으로 점점 올라가서 주변의 자연과 경치를 만끽하는 여행을 좋아한다"며 "하지만 혜진누나와 명수형은 별로 안 좋아하실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내 그는 "그래도 저와 같이 이런 여행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계시지 않나. 때문에 어떻게든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끝으로 안 PD는 "기존의 '짠내투어'를 재밌게 봤던 분들에게 더 재밌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또 기존의 '짠내투어'를 좋아하지 않은 분들께도 저기 한 번 여행하고 싶다는 마음을 심어드리게끔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규현 역시 "보시는 분들이 '나도 가서 즐기고 오고 싶다'는 생각이 들 수 있게끔 열심히 플랜을 짜고, 진정성 있게 여행하겠다"고 거들었다.

이용진은 "이번 '더 짠내투어'에는 '더'라는 단어가 붙었다. 때문에 저희는 더 재밌게, 더 열심히, 더 실속 있게, 더 짠내나게, 더 '케미'있게 노력하겠다"고 정리했다.

박명수 한혜진 이용진 규현의 '케미'와 쓸 때 쓰는 여행으로 한층 업그레이드돼 돌아온 '더 짠내투어'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