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YG 의혹' 대리신고 방정현 변호사 "제보자, 권익위 지정 수사기관에서 조사받을것"
작성 : 2019년 06월 17일(월) 22:32 가+가-

비아이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국민권익위에 비아이(김한빈) 및 YG엔터테인먼트 의혹을 대리신고한 방정현 변호사가 제보자 A씨 입장을 전했다.

방정현 변호사는 17일 "권익위는 현재 제보자 신고 내용을 검토 중에 있으며, 최대한 빨리 수사기관을 정해 사건을 이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권익위에 비실명으로 대리신고한 제보자에 대해 "권익위가 지정하는 수사기관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것이 권익위에 비실명 대리신고를 한 취지에 부합한다는 판단"이라고 전했다.

또 "제보자는 권익위의 판단 및 결정을 전적으로 따를 것"이라며 "만약 제보자가 출석을 요구하는 수사기관에 출두해 자체적으로 조사를 받는다면, 이는 권익위 신고 취지 자체를 몰각시키는 행위나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방 변호사는 제보자의 신변보호를 당부하기도 했다. 방 변호사는 "최근 한 경제 연예지를 통해 제보자가 특정되어 실명이 노출됐습니다. 이는 명백한 공익신고자보호법 위반"이라며 "현재 제보자가 외국에 머물고 있는 건 이번 제보를 통해 따라오는 각종 위험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게다가 경찰은 현재 각종 매체에 제보자의 위치를 노출, 어느 나라에 있는지 실시간으로 알리고 있다"며 일부 추측성 기사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방 변호사는 "이번 사건의 본질은 제보자가 아니다"라며 "비아이 마약류 의혹이 무마된 과정"이라며 "해당 사건이 모두 멈춰진 과정에서 YG와 수사기관에 어떤 유착이 있는지 살펴보는 것이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이하 방 변호사 입장 전문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에 비아이(B.I)및 YG엔터테인먼트 의혹을 '비실명 대리신고'를 한 방정현 변호사입니다.

‘권익위'는 현재 제보자 신고 내용을 검토 중에 있으며, 최대한 빨리 수사기관을 정해 사건을 이첩하기로 했습니다.

제보자는 권익위에 비실명 대리신고를 했습니다. 따라서 권익위가 지정하는 수사기관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입니다. 이것이 권익위에 비실명 대리신고를 한 취지에 부합한다는 판단입니다.

제보자는 권익위의 판단 및 결정을 전적으로 따를 것입니다. 만약 제보자가 출석을 요구하는 수사기관에 출두해 자체적으로 조사를 받는다면, 이는 권익위 신고 취지 자체를 몰각시키는 행위나 다름없습니다.

최근 한 경제 연예지를 통해 제보자가 특정되어 실명이 노출됐습니다. 이는 명백한 공익신고자보호법 위반입니다. 현재 제보자가 외국에 머물고 있는 건 이번 제보를 통해 따라오는 각종 위험 때문입니다.

게다가 경찰은 현재 각종 매체에 제보자의 위치를 노출, 어느 나라에 있는지 실시간으로 알리고 있습니다. 심지어 “소환에 응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는 추측성 기사까지 양산되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의 본질은 제보자가 아닙니다. 비아이 마약류 의혹이 무마된 과정입니다. 해당 사건이 모두 멈춰진 과정에서 YG와 수사기관에 어떤 유착이 있는지 살펴보는 것입니다. 제보자가 아닌 사건의 본질에 집중해 주시길 바랍니다.

다시 한 번, 제보자는 권익위의 신고 사건 이첩 결정에 따를 예정입니다. 수사기관이 정해지면 귀국 일정을 변경, 재조사를 받을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