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학폭 논란' 효린 "법적 대응"vsA씨 "연락 NO·IP 차단당해" [종합]
작성 : 2019년 05월 27일(월) 10:33 가+가-

효린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효린(본명 김효정)을 둘러싼 학교 폭력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효린 측은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피해 주장 A씨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25일 A씨는 효린에게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학년까지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A씨는 "상습적으로 옷, 현금 등을 빼앗기고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당했다"라며 "제 친구는 노래방에 불려 가 마이크로 머리까지 맞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효린이 그룹 씨스타로 데뷔한 이후 SNS 메시지를 통해 사과를 요구했으나, 답을 받지 못했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이에 효린 소속사 브리지 측은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접하였으며,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의 입장에 A씨는 "날 찾아온다고? 15년 만에 김효정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라며 "만나서 사과한다고 한들 매니저나 소속사 관계자랑 나올 게 뻔하고,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 볼 자신 없다"고 적었다.

이어 "통화로 사과받고 본인 입장 발표 및 반성에 대해 발표해도 충분히 본인한테 타격 있다 생각해서 DM으로 사과만 받아도 넘어가려 했던 것"이라며 "연락도 없이 갑자기 찾아온다니. 심지어 아까 DM 한 번 더 보냈는데 읽지는 않고, 소속사 기사만 나오는데 답장을 안 하는 건 따로 IP 추적해서 찾아오겠다는 건가. 연락을 먼저 취해서 전화로 사과하는 게 맞는 거다. 연락을 해서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덧붙였다.

이후 해당 글을 삭제됐고, A씨가 효린의 이미지 훼손을 노리고 허위로 글을 작성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효린 측 역시 A씨의 글이 삭제되자 "불특정 다수에게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며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경한 내용을 담은 두 번째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A씨는 기사 댓글을 통해 재차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A씨는 "기사 뜨고 몇 시간 뒤 효린에게 다이렉트메시지(DM) 답장이 왔다"며 "효린이 '만나서 얘기하고 싶은데 연락처 좀 보내줄 수 있을까'라고 하더니 연락이 없다. 중학교 동창들에게 연락처를 묻고 다닌다길래 직접 연락처를 남겼으나 감감 무소식이다"라고 전했다.

특히 "포털사이트가 내 아이피를 차단시켰다"며 "만나서 연락하자더니 연락 없이 고소하겠다고 입장을 변경했다"고 주장했다.

이렇듯 효린과 피해 주장 A씨의 주장이 엇갈리는 상황. 효린 소속사는 추가 입장 없이 A씨에 대한 법적 대응 방침을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의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효린의 학교 폭력 논란은 어떤 결말을 맺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