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SKT T1, G2 '소나타' 조합 무너뜨리며 1세트 승리 [MSI]
작성 : 2019년 05월 18일(토) 16:43 가+가-

SKT T1 /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K텔레콤 T1이 G2 e스포츠의 '소나타' 조합을 무너뜨리며 1세트를 선취했다.

SKT T1은 18일(한국시간) 오후 4시 대만 타이베이 헤핑 농구 경기장에서 열린 2019 리그 오브 레전드(LoL)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4강 1세트에서 G2를 완파했다.

G2는 1세트에서 소나-타릭 조합과 미드 모르가나를 선택했다. 경기를 후반까지 끌고 가 한타 싸움에서 승리해 경기를 가져오겠다는 계산이었다.

이에 맞서는 SKT T1은 이즈리얼-카르마로 바텀 조합을 선택했다. 탑에는 케넨, 정글에는 자르반, 미드에는 리산드라를 선택했다.

SKT T1은 플레이로 왜 상대에서 소나타 조합을 내줬는지를 보여줬다. 시작부터 '테디' 박진성의 이즈리얼이 킬을 만들어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바텀과 미드, 탑에서 연달아 교전을 벌여 승리를 거뒀다.

G2는 바텀 다이브를 통해 '마타' 조세형의 카르마를 잡았다. 하지만 그사이 SKT T1은 협곡의 전령을 활용해 탑 억제기 앞 포탑까지 밀어내며 차이를 벌렸다. 화염 드래곤도 2스택까지 쌓았다.

G2는 탑 억제기를 내준 뒤 '원더'의 이렐리아를 키우는 고육지책을 선택했다. 하지만 SKT T1은 포탑을 밀어내며 골드 차이를 벌린 뒤, 미드 포탑 지역에서 열린 한타 싸움에서 '테디'의 이즈리얼을 앞세워 대승을 거뒀다.

승기를 잡은 SKT T1은 이후 바론 부근 정글에서 열린 교전에서 에이스를 만들어 낸 뒤 넥서스까지 파괴하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