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박훈 변호사, '윤지오 진술' 거짓 주장 "故 장자연과 친한 적 없다더라"
작성 : 2019년 04월 23일(화) 17:12 가+가-

윤지오 박훈 김수민 작가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김수민 작가의 법률대리인인 박훈 변호사가 윤지오의 진술이 거짓이라 주장했다.

박훈 변호사는 23일 서울 중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김작가와 윤지오의 대화 내용을 공개하면서 "(윤지오가) '장자연과 친한 적 없다. 계약 만료 후 연락한 적도 없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훈 변호사는 "그 이후 윤지오는 이제 장자연 리스트를 봤다고 주장한다. 수사를 받으면서 경찰이 잠시 나간 사이에 본 것이라고 이야기한다"며 "김수민 작가를 장시간 만나 검증하고 나서야 윤지오가 언급하는 장자연 리스트가 무엇인지 퍼즐이 맞춰졌다. 장자연은 (매니저인) 유장호와 2장짜리 자신의 이야기를 썼다. KBS가 공개했던 최종 완성본인 김대오 기자가 본 문건에는 아무런 이름이 없다"고 밝혔다.

더불어 박 변호사는 "윤지오가 이야기하는 장자연 리스트, 목숨 걸고 증언하고 있다는 주장이 너무나 궁금했다. 나는 윤지오에게 계속 질문을 던졌다. 그는 수많은 것들이 조작됐다고 주장한다"면서 "고인의 죽음을 독점할 수 없는 자가 독점했다. 그리고 후원 계좌를 열었다. 이에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가 책 '13번째 증언'을 출판을 준비할 당시 인연을 맺은 인물로, 윤지오가 고인과 별다른 친분이 없으며 장자연 문건을 목격했다는 진술이 거짓이라고 주장 중이다. 이에 장자연 사건을 재수사 중인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은 최근 김수민 작가 등 2명을 만나 이와 관련된 진술을 청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지오는 장자연과 같은 매니지먼트사에 소속돼 있었던 배우로, 장자연이 성접대에 동원됐을 당시를 목격한 바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달 12일 과거사진상조사단 조사에서 성접대 명단에 포함됐다는 의혹을 받는 언론인 3명과 정치인 1명의 이름을 진술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