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설리 음주방송도 화끈, 지금까지 이런 연예인은 없었다 [ST이슈]
작성 : 2019년 04월 09일(화) 11:47 가+가-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배우 설리의 라이브 방송 여파가 핫이슈가 되고 있다.

설리는 8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설리는 이날 친구들과 술자리를 즐기는 자연스러운 모습을 공개했다.

팬들은 설리가 술을 마신 상태라 실수를 할까봐 걱정했지만 설리는 "평소 표정"이라며 익살스러운 방송용 표정과 평소 표정을 번갈아 보여주기도 했다.

설리는 팬들과의 소통을 위해 팬들과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오늘도 속옷을 입지 않았느냐"고 짓궂은 질문을 하기도 했다.

이날도 속옷을 착용하지 않았다고 당당히 알린 설리는 "저 걱정하는거냐? 나는 걱정 안 해도 된다. 그런데 시선 강간하는 사람들이 싫다"고 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의 무례한 댓글이 이어지자 "화가 난다"며 방송을 중단한 설리다.

이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이슈메이커' 설리다운 행보다. 하지만 줄곧 제 생활 태도와 방식을 고수하는 모습은 한결같은 설리다. 설리를 둘러싼 노브라 논란 및 각종 구설수는 이전부터 계속됐다. 설리는 사람들의 시선보다 자신의 생각과 태도를 사랑하는 모습으로 누리꾼들의 설전에도 아랑곳않는 당당한 태도를 보여왔다.

앞서도 설리는 자신을 싫어하는 이들에게 "다 되돌아 갈 것이며 그때는 많이 아플 것"이라며 "잘 참아내길"이라고 일침을 가한 바 있다.

설리는 자신과 관련된 각종 논란과 이슈들에 눈살을 찌푸리고 비난을 가하는 여론들에도 전혀 두려워하지 않는 모양새다. 특히 대중들로부터 사랑스럽고 착한 이미지를 강요받는 걸그룹 출신임에도 이처럼 자유분방한 자신을 드러낼 수 있는 건 한편으론 참 보기 드문 희귀한 캐릭터다. 일거수일투족이 매번 화제가 될만큼 강력한 영향력을 가졌고, 자신의 '마이웨이'를 고집하면서도 소통을 원하는 설리의 독보적 캐릭터를 부인할 순 없을테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