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알파고' 김성현, 변현제 꺾고 ASL 시즌7 우승(종합)
작성 : 2019년 03월 17일(일) 19:31 가+가-

사진=아프리카TV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알파고' 김성현이 ASL 시즌7 정상에 올랐다.

김성현은 17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리그(ASL) 시즌7 결승전에서 변현제를 세트스코어 3-1로 격파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김성현은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KSL) 시즌1 우승에 이어 ASL에서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양대리그 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ASL에서 테란이 우승한 것은 '최종병기' 이영호에 이어 김성현이 두 번째다.

어려움을 딛고 이뤄낸 우승이라 더욱 의미가 깊다. 김성현은 손목 부상으로 고전하며 16강 듀얼 토너먼트에서 패자전까지 몰렸다. 하지만 '난적' 김민철과 장윤철을 연파하며 가까스로 8강에 진출했고, 8강에서 조기석, 준결승에서 정윤종, 결승에서 변현제를 차례로 넘어서며 정상을 정복했다.

네오 실피드에서 펼쳐진 1세트. 김성현은 레이스로 변현제의 셔틀 리버 견제를 막아낸 뒤, 하나씩 멀티를 늘리며 지상병력을 모았다. 이후 변현제의 공세에 한 차례 수비 라인이 뚫리긴 했지만, 업그레이드의 우위를 바탕으로 지상 전투에서 대승을 거두며 1세트를 따냈다.

변현제도 반격에 나섰다. 매치포인트에서 열린 2세트에서 투 셔틀 견제로 이득을 본 뒤, 캐리어를 모아 지상병력과 조합시켰다. 김성현도 골리앗, 탱크를 모아 반격을 시도했지만, 변현제는 캐리어로 김성현의 탱크만 골라잡는 영리한 플레이로 GG를 받아냈다.

승부처가 된 3세트. 김성현은 1세트와 마찬가지로 멀티를 가져간 뒤, 지상병력 생산과 업그레이드에 집중했다. 변현제는 김성현의 주력 병력이 센터로 진출하자 주력을 뒤로 돌렸지만, 김성현의 추가 생산 병력에 주력 병력이 큰 피해를 입었다. 이후 김성현은 변현제의 멀티를 하나씩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궁지에 몰린 변현제는 4세트 블록체인에서 섬 멀티를 빠르게 가져가는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김성현은 전진 팩토리 날리기로 변현제의 섬 멀티를 파괴하며 유리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변현제는 캐리어를 모아 역전을 노렸지만, 김성현은 탱크와 골리앗, 미사일 터렛으로 변현제의 입구를 봉쇄했고 골리앗 드롭으로 9시 섬 멀티까지 파괴했다. 결국 변현제가 GG를 선언하면서 김성현이 ASL 시즌7의 우승자가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