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S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가수 김학래·이성미 스캔들 재소환, "아팠던 서른" VS "그런 사람 아냐" [종합]
작성 : 2019년 01월 18일(금) 07:00 가+가-

이성미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김학래와 코미디언 이성미의 스캔들이 계속해서 화제가 되고 있다.

1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두 번째 서른'에서 이성미는 김학래와 헤어진 채 아이를 낳아야만 했던 미혼모 시절을 언급했다.

이날 이성미는 "내 첫 번째 서른은 인터넷 기사로 확인하면 된다"면서 "서른 살 때 큰 사고를 쳤다. 당시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성미는 지난 1980년대 후반 김학래의 아이를 가졌지만 아버지의 결혼 반대로 인해 헤어지게 됐고 미혼모로서 살게 됐다고 고백했다. 지난 1980년 TBC 개그 콘테스트로 연예계에 데뷔한 이성미는 1980년대 후반, 가수 김학래와 스캔들이 났다. 하지만 이성미는 임신한 채 김학래와 결별해 안타까움을 안겼던 바 있다.

이런 일련의 과정 속에서 이성미는 방송가에서 퇴출 위기를 겪기도 했다. 그는 "여자 연예인으로서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이 있었다"며 "사람들이 무서웠고 그래서 숨어서 지냈다. 사람들은 자기가 알지도 못하면서 부풀리는 경향이 있다. 어떨 때는 마치 본 것처럼 말한다"고 털어놨다.

이후 이성미는 방송에 복귀하기까지 긴 시간이 필요했다고. 그는 "'두 번째 서른'이라는 프로그램 제목을 듣고 울컥했다. 첫 번째 서른은 정말 쓰러질 정도로 힘들었다. 그런데 30년이 지나서 이렇게 방송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내게는 기적"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학래는 이와 관련해 한 차례 해명을 전했던 바 있다. 그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그동안 저에 대한 대중의 인식은 '사귀던 여자에게 결혼을 약속 해놓고 도망간 놈, 임신시켜놓고 무책임하게 도망간 파렴치한 놈'이었던 것 같다. 추한 욕은 다 먹고 살았다"고 토로했다.

이내 김학래는 "여러분 제게는 그런 일조차 없었고, 저는 그런 사람 절대 아니다. 당시에 너무나 많은 대중의 사랑을 받던 제가, 좋은 생각으로 좋은 가사와 멜로디를 만들어 부르던 제가 어떻게 그럴 수가 있겠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21년 전 이성미와 진지하게 사귀었다. 하지만 결혼 약속은 없었으며, 임신은 헤어진 후 약 3개월이 됐을 때쯤 통보받았다. 정리된 입장이라 서로 각자의 길을 가자고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또 "지금의 아내는 이성미와 깨끗이 정리된 후 만난 사람"이라고 해명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