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이란에 패배' 베트남, 두고두고 아쉬운 콩푸엉의 일대일 기회
작성 : 2019년 01월 12일(토) 22:00 가+가-

사진=아시안컵 공식 SNS 계정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베트남이 '아시아 최강' 이란의 벽을 넘지 못했다. 베트남은 절호의 득점 찬스를 잡은 콩푸엉이 골키퍼 일대일 상황에서 골을 넣지 못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하지 못했고, 결국 패배의 쓴잔을 들이켰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2일 오후 8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의 아부다비에 위치한 알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이란에 0-2로 패배했다. 이로써 베트남은 2패로 승점 추가에 실패했다. 이란은 2승 무패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베트남은 이날 한 수 위 전력을 자랑하는 이란을 상대로 수비적인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두터운 수비라인을 중심으로 이란의 공격을 막아낸 뒤 날카로운 역습을 통해 득점하겠다는 생각이었다.

전반전은 잘 풀리지 않았다. 베트남은 수비 상황에서도 아슬아슬하게 이란의 공격을 막아냈다. 당 반 럼 골키퍼의 선방과 수비진의 육탄방어가 없었다면 대량 실점도 나올 수 있었다. 베트남은 사르다르 아즈문에게 선제 실점을 내주긴 했지만, 반등의 기회를 잡은 채 후반전을 맞이했다.

베트남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절호의 찬스를 잡았다. 베트남은 후반 7분 응우옌 반 뚜안이 밀어준 패스를 콩푸엉 부드러운 퍼스트 터치로 잡아내며 골키퍼 일대일 상황을 맞았다.

득점이 나온다면 승부를 원점으로 돌릴 수 있는 절호의 찬스. 하지만 콩푸엉의 왼발을 떠난 공은 야속하게도 이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기회를 놓친 콩푸엉은 머리를 감싸 쥐었고, 반 뚜안 역시 아쉬움을 표했다.

결국 찬스를 살리지 못한 베트남은 후반전 아즈문에게 추가골을 허용한 끝에 무릎을 꿇었다. 콩푸엉에게 찾아왔던 기회는 이날 경기 가장 큰 아쉬움으로 남았다.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