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S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졸전의 연속…이래서는 손흥민 와도 소용없다 [ST스페셜]
작성 : 2019년 01월 12일(토) 02:52 가+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래서는 손흥민이 와도 소용이 없다.

한국은 12일(한국시간) 오전 1시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2승(승점 6)을 기록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오는 16일 중국과의 최종전에서 승리하면 조 1위로, 비기거나 진다면 조 2위로 16강에 오른다. 키르기스스탄은 2패가 됐다.

승리는 했지만, 결코 만족할 수 없는 경기였다. 한국은 한 수 아래의 키르기스스탄을 맞아 훨씬 많은 시간 동안 공을 소유했지만,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전방으로 이어지는 패스와 크로스는 부정확했고, 힘들게 슈팅 찬스를 만들더라도 골 결정력에서 부족한 모습을 드러냈다.

문제는 이러한 모습이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지난 1일 사우디아라비아와의 평가전, 7일 필리핀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도 같은 문제를 드러냈다. 시간이 흐르고 선수들의 컨디션이 올라오면 자연스럽게 해결될 문제라고 여겨졌지만, 이제는 고질병이 됐다.

벤투호의 희망은 '에이스' 손흥민이 곧 대표팀에 합류하다는 것이다. 손흥민은 오는 1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까지 소화한 뒤, 대표팀에 가세한다. 손흥민이 가세한다면 벤투호의 골 결정력 문제 해결을 기대할 수 있다. 상대 수비의 견제가 손흥민에게 몰리는 만큼, 다른 선수들에 대한 견제가 상대적으로 느슨해지는 부가적인 효과도 기대된다.

하지만 제 아무리 손흥민이라고 해도 혼자서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공격 전개 과정에서의 부정확한 패스와 크로스가 반복된다면, 손흥민이 슈팅을 할 기회조차 잡기 어려울 수 있다. 현재 대표팀 선수들이 살아나야 '손흥민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는 뜻이다.

지금까지 벤투호가 만난 필리핀과 키르기스스탄은 약체로 분류되는 팀이다. 하지만 오는 16일 중국과의 조 1위 결정전, 이어질 토너먼트 무대는 분명 이전보다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 분명하다. 대표팀의 분위기 쇄신이 필요한 시점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