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S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송명근 트리플크라운' OK저축은행, 삼성화재에 완승…5연패 탈출
작성 : 2019년 01월 11일(금) 20:35 가+가-

OK저축은행 선수들 /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OK저축은행이 삼성화재를 꺾고 5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OK저축은행은 11일 오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삼성화재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0 28-26 25-20)으로 승리했다.

5연패 수렁에서 벗어난 OK저축은행은 11승11패(승점 35)를 기록하며 승률 5할에 복귀했다. 삼성화재는 13승10패(승점 35)가 됐다.

송명근(12점)은 트리플크라운(후위공격 3점, 블로킹 3점, 서브 에이스 3점)을 기록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요스바니는 15점, 박원빈은 10점(블로킹 4점)을 보탰다. 삼성화재에서는 타이스가 23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OK저축은행은 1세트부터 요스바니와 송명근, 조재성이 번갈아 득점에 가세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이어 요스바니의 연속 득점과 박원빈의 블로킹으로 18-12까지 차이를 벌렸다. 반면 삼성화재는 세트 초반부터 범실을 남발하며 OK저축은행과의 점수 차를 좁히지 못했다. 1세트는 OK저축은행이 25-20으로 가져갔다.

OK저축은행은 2세트에도 요스바니의 서브에이스와 송명근의 블로킹으로 기세를 올렸다. 하지만 이번에는 삼성화재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타이스가 분전하며 곧바로 따라붙었다. 세트 중반 OK저축은행이 송명근의 서브에이스와 이민규의 블로킹으로 다시 차이를 벌렸지만, 삼성화재도 박철우의 서브 득점으로 응수했다.

듀스까지 이어진 2세트 승부에서 웃은 팀은 OK저축은행이었다. OK저축은행은 26-26에서 조재성과 송명근의 연속 블로킹으로 2세트를 28-26으로 마무리 지었다.

승기를 잡은 OK저축은행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요스바니와 박원빈, 송명근이 활약하며 순식간에 19-12로 달아났다. 삼성화재는 OK저축은행의 서브에 고전하며 추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결국 OK저축은행이 25-20으로 3세트를 마무리 지으며 이날 경기의 승자가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