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투데이
 
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S툰
무료만화
최신기사 ▽
'용왕님 보우하사'가 묻다…"당신의 세상은 무슨 색깔입니까?" [종합]
작성 : 2019년 01월 10일(목) 14:01 가+가-

용왕님보우하사 김형민 조안 이소연 재희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 최은경 PD가 "당신의 세상, 그리고 우리가 후손에게 물려줘야 할 이상적인 세상은 어떤 색입니까"라고 물었다.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에서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극본 최연걸·연출 최은경)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최은경 PD를 비롯해 배우 이소연, 재희, 조안, 김형민이 참석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 심청이(이소연)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를 마풍도(재희)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앞서 드라마 '금 나와라 뚝딱' '내 손을 잡아'를 연출한 최은경 PD와 '좋은 사람'을 공동집필한 최연걸 작가가 '훈장 오순남'에 이어 두 번째로 함께 만들 작품이다.

이날 최 PD는 "작품을 간략하게 설명하면 현대판 심청이의 이야기"라며 "세상 만물의 색을 보는 심청이가, 세상을 두 가지 색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가 만나 서로를 치유하고 더불어 아버지를 찾아가는 이야기다. 아버지를 위해 희생한 효녀 심청이에 대한 이야기와, 그런 심청이가 사랑을 찾아간다는 고전 심청이에 대한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얻었다"고 전했다.

용왕님보우하사 최연걸 PD / 사진=팽현준 기자


이어 최 PD는 "이야기를 만들 때 시청자가 지금 가장 보고 싶어 하는 내용은 무얼까 고민했다. 그 지점에서 만든 작품"이라며 "빡빡한 현실의 요즘, 우리도 누군가에게 위로받고 싶고 또한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어주었으면 좋겠다고들 생각한다. 제목 중 용왕님이 들어가는 이유도 마찬가지다. 기댈 수 있는 존재를 가미한 것"이라고 말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테트라크로맷을 소재로 해 눈길을 끈다. 극중 심청이는 테트라크로맷이다. 선천적으로 1억 가지의 색깔을 볼 수 있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색'이라는 주제를 넣은 이유도 시청자의 힐링과 동시에 함께 성장하기 위함이다. 최 PD는 "테트라크로맷은 초능력이 아니다. 유전자 변이로 인한 증상으로 화가 중에도 몇몇이 겪고 있다"며 "'세상을 어떤 색으로 바라보고 어떠한 색깔의 세상을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하는 것일까'는 우리가 고민하며 살아가야 할 문제다. 공감능력이 깊은 여자가 떨어지는 남자를 만나 성장시키는 모습으로 시청자와 함께 하고 싶었다"고 의도를 밝혔다.

힐링과 위로,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담았기에 막장 요소는 줄였다고. 최 PD는 극성맞은 하이라이트 영상과 관련해 "아주 짧은 예고 형식으로 임팩트 있게 편집하다 보니, 그런 장면들만 담긴 것"이라며 "걱정하시는 극성맞은 소재들로만 엮인 작품은 아니다"라고 자신했다.

그는 "이야기에는 극적 요소가 항상 필요하고, 그래야 갈등이 생기고 진행된다. 가장 중요한 건 개연성이다. 이야기를 위한 사건이 있을 수는 있으나, 분명 말할 수 있는 건 전형적인 사건으로 이뤄진 작품이 아니다"라며 "로맨틱코미디나, 시트콤 적인 요소가 더욱 짙을 것이다. 극성맞은 내용에 대한 우려는 걱정하지 않는다.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작품 중심 역할 현대판 심청이로 돌아오는 이소연은 '죽어야 사는남자' 이후 1년 만에 MBC로 복귀한다. 밝은 성격의 소유자이자 한번 꽂히는 게 있으면 죽어라 해내고 마는 근성과 오기까지 갖춘 인품이다. 조안은 찰떡같은 이소연의 싱크로율을 대신 전했다. 그는 "이소연이 맡은 심청이 역할은 보기만 해도 시청자들이 되려 힘을 얻고, 함께 씩씩해질 만한 인물"이라며 "이소연이라는 배우의 원래 성격도 그렇다. 주변에 항상 좋은 기운을 뿜기에 아주 딱 맞는 역할"이라고 전했다.

일일드라마의 묘미라고 할 수 있는 '악녀'는 조안이 맡는다. 심청이의 언니인 여지나 역으로, 신에게 끝없이 도전하고 방황하는 애잔한 욕망의 화신이다. 욕망을 위해 사랑하는 사람을 버리고 성공을 위해서는 거칠 것이 없는 여지나는 끊임없이 심청이와 마풍도의 관계를 위협한다.

조안은 "죽지 않을 만큼 열심히 하고 있다. 욕 나올 정도로 섬뜩한 분위기를 자아내려고 노력 중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14일 오후 7시 10분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ent@stoo.com, 사진=팽현준 기자]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